마을의 오아시스 마을공동체

세상 살이가 팍팍해졌다...
사람들이 변했다... 믿을 사람들이 없다..
이런 이야기들이 끊임없는 중에도 사회는 굴러가고 마을살이가 이어지는 까닭은
‘마을공동체’라는 이름으로 몸과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들’ 때문 아닐까요.
사막에 오아시스가 있어서 생명이 살아 움직인다면,
마을에는 마을공동체가 이웃을 잇고, 웃음을 잇고, 함께 살아가는 삶의 문화를 이어줍니다.
마을생태계의 중심 마을공동체, 고맙습니다.

주민이 주인되는 주민자치의 배움터 마을공동체

마을공동체는 내가 숨쉬고, 걷고, 이웃과 인사하는 마을을 알게 합니다.
알면 사랑해야 할 것들이 눈에 보입니다.
마음 쓰고 싶은 이웃의 어려움이 보이고, 해결 해야 할 마을 문제도 보입니다.
함께 손잡을 이웃을 만나게 되고 그래서 더없이 기쁘고 ‘해보자!’ 힘모아 움직입니다.
마을 일을 기획해보고, 실현해보고 마무리 해보는 과정에서 ‘자치’의 배움이 일어납니다.
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마을공동체 실천은 차곡차곡 쌓여서 주민자치의 꽃으로 피어납니다.
마을공동체가 벌이는 귀한 노동의 시간이 모아져 마을이 연결 됩니다.
이렇게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 큰 강물로 이어지길 소망합니다.

연수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 안미숙

소중하고 귀중한 분들께 인사드립니다.

02_ceo_title

I 마을의 오아시스 마을공동체

세상 살이가 팍팍해졌다...
사람들이 변했다... 믿을 사람들이 없다..
이런 이야기들이 끊임없는 중에도 사회는 굴러가고 마을살이가 이어지는 까닭은
‘마을공동체’라는 이름으로 몸과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들’ 때문 아닐까요.
사막에 오아시스가 있어서 생명이 살아 움직인다면,
마을에는 마을공동체가 이웃을 잇고, 웃음을 잇고, 함께 살아가는 삶의 문화를 이어줍니다.
마을생태계의 중심 마을공동체, 고맙습니다.

I 주민이 주인되는 주민자치의 배움터 마을공동체

마을공동체는 내가 숨쉬고, 걷고, 이웃과 인사하는 마을을 알게 합니다.
알면 사랑해야 할 것들이 눈에 보입니다.
마음 쓰고 싶은 이웃의 어려움이 보이고, 해결 해야 할 마을 문제도 보입니다.
함께 손잡을 이웃을 만나게 되고 그래서 더없이 기쁘고 ‘해보자!’ 힘모아 움직입니다.
마을 일을 기획해보고, 실현해보고 마무리 해보는 과정에서 ‘자치’의 배움이 일어납니다.
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마을공동체 실천은 차곡차곡 쌓여서 주민자치의 꽃으로 피어납니다.
마을공동체가 벌이는 귀한 노동의 시간이 모아져 마을이 연결 됩니다.
이렇게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 큰 강물로 이어지길 소망합니다.

연수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 안미숙